尹 정부 들어 두번째 대북 지원물자 반출 승인…“5억 원 규모”_포커 폴_krvip

尹 정부 들어 두번째 대북 지원물자 반출 승인…“5억 원 규모”_탄치냐에 대한 꿈을 꾸는 것_krvip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내 민간단체가 신청한 대북 지원물자 반출이 두 번째로 승인됐습니다.

오늘(28일) 통일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지난 16일 민간단체가 신청한 영양물품과 관련된 5억 원 규모의 반출 신청 1건을 승인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통일부가 승인한 대북지원 물자 반출은 지난 8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통일부는 당시 영양물자와 관련된 승인이라고만 밝혔지만, 국감 자료를 통해 당시 승인된 반출 물품의 규모가 4억 4천만 원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청이 들어오면 사안별로 개별적으로 검토해 승인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남북관계 경색이 심화하면서 올들어 민간 차원의 대북 접촉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일부에 들어온 인도지원 관련 대북 접촉 신고는 올해 8월까지 간접·직접 접촉을 포함해 모두 11건(24명)이었습니다.

2020년 신고 건수는 51건(177명), 지난해에는 34건(80명)이었습니다.

한편, 우리 국민의 방북은 2020년 1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우리 측 인력이 철수한 이후 현재까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일부가 민주당 이재정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방북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 우리 국민의 방북 신청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지원 목적의 2020년 1월 22일 신청이 마지막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