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예술단 첫 번째 평양 공연 성황리에 끝나…北 관객 ‘열광’_게임 및 베팅 계약_krvip

南 예술단 첫 번째 평양 공연 성황리에 끝나…北 관객 ‘열광’_베테 장식 오스발도 크루즈_krvip

어제(1일)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봄이 온다'는 부제에 맞게 꽃이 피어오르는 스크린을 배경으로 펼쳐진 현대 무용수의 춤사위로 시작됐다. 사회를 맡은 소녀시대 서현은 "(남북이) 서로 얼굴을 바라보며 우리가 하나라는 것을 느끼고 마음 깊이 감동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500개 객석을 가득 메운 동평양대극장에서 개최된 이번 공연은 2005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최된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에 열린 우리 예술단의 평양 무대였다. 첫 가수로 출현한 정인은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반주에 맞춰 '오르막길'을 불렀다. 이어 알리는 '펑펑'을 노래했고, 두 사람은 밴드 위대한탄생의 반주로 '얼굴'을 함께 들려줬다. 애잔한 발라드곡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 백지영은 "노래를 부르는 중에도 만감이 교차한다"며 "오늘을 잊지 말고 (이번 공연이) 활발한 남북 교류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리허설에서 백지영이 열창 하고 있다. 백지영이 '잊지 말아요'를 부를 때는 이산가족 상봉에서의 만남과 헤어짐 순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과 북이 손을 맞잡은 모습 등이 영상으로 나왔다. 이어 강산에는 충청도에서 태어나 함경도로 시집을 갔다가 한국전쟁 때 월남한 어머니께 바치는 노래 '라구요'와 함경도 사투리가 들어간 노래 '명태'를 불렀다. YB와 최진희, 이선희에 이어 무대에 오른 조용필은 데뷔 50주년임을 강조하며 약 40년간 함께한 위대한탄생과 함께 '그 겨울의 찻집'과 '꿈', '단발머리', '여행을 떠나요'를 불렀다. 사회자 서현은 북한 최고 가수로 꼽히는 김광숙의 '푸른 버드나무'를 관객에게 선사했는데, "나무야 시냇가의 푸른 버드나무야"로 시작되는 첫 소절부터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다. 서현은 "지난 2월 11일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에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고 꼭 다시 만나자는 이야기를 하고 헤어졌다"며 "추운 겨울을 이겨냈기 때문에 따스한 봄을 느낄 수 있지 않나. (이런 공연을) 자주 만들어가는 바람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공연 후반부에서 무대에 오른 가수들은 조용필의 '친구여'를 돌려 부르고,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합창했다. 특히 '우리의 소원'의 마지막 구절인 "통일을 이루자"를 부른 뒤에는 모두 두 팔을 머리 위로 들고 감동을 나눴다.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예리는 공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박수를 크게 쳐주시고 따라 불러주셔서 긴장이 풀렸다"고 말했고, 아이린과 웬디도 관객의 호응에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우리 시간으로 오후 6시 50분에 시작돼 2시간 넘게 이어진 공연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측 요인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관람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