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영동 대설 주의보…30cm 예상 _최고의 포커 덱_krvip

강원 영동 대설 주의보…30cm 예상 _다야 카지노 전화_krvip

⊙앵커: 강원도 영동지역에 오늘 또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밤까지 최고 30cm까지 예상된다고 합니다. 강릉 연결합니다. 최영은 기자 나오십시오. ⊙기자: 강릉입니다. ⊙앵커: 눈발이 제법 굵어졌다고요? ⊙기자: 새벽부터 강원 영동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내렸던 눈이 점점 강해져가고 있습니다. 이 눈은 어제 내렸던 비가 밤 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눈으로 바뀐 것입니다. 강릉과 동해 삼척 등 강원 영동지방에는 새벽 5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눈은 대관령과 미시령 등 산간지방에 집중적으로 내리고 있으며 나머지 강원 영서와 영동지방 도심에도 조금씩 쌓여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삽당령이 6cm로 가장 많고 대관령 4cm, 구룡령이 3cm 등입니다. 아직 예상보다 많이 내린 것은 아니지만 영하의 기온으로 이 눈이 하루 종일 녹지 않고 쌓여갈 것으로 보입니다. 인제와 고성을 잇는 미시령 도로는 이미 어젯밤 10시 반부터 월동장비를 갖춘 차와 또 2.5톤 이하의 차량에 한해 통행이 허용되고 있습니다. 진부령과 한계령 등 주요 산간도로도 얼어붙은 구간이 많아 안전운행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도로 당국은 중장비를 동원해 긴급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주에 내린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농촌의 시설물들을 아직 복구조차 못한 실정이어서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많게는 30cm 이상의 눈이 더 내린 뒤 오늘 오후부터 차차 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강릉에서 KBS뉴스 최영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