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 추기경 선종 사흘째…끝없는 조문 행렬 _오늘 경기 누가 이겼는지_krvip

故 김 추기경 선종 사흘째…끝없는 조문 행렬 _호텔 알마라 카지노 전화_krvip

<앵커 멘트> 김수환 추기경이 선종하신 지 사흘째입니다만, 조문행렬은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추위와 오랜 시간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도 추모 열기를 꺾지는 못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스름 새벽부터 고 김수환 추기경의 마지막을 지키려는 추모의 열기는 달아 올랐습니다. <인터뷰>조윤자 : "일어나자마자 어제부터 생각하고 일찍 서둘러서 왔습니다." 성당 저멀리 부터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선 줄... 추모의 행렬은 남산1호 터널 쪽 대로변을 가득 채우는가 싶더니, 명동 지하철역 쪽으로 계속됩니다. 이제 끝인가 싶던 행렬은 다시 골목 안으로 이어지고, 명동 일대 크고 작은 길이 온통 조문행렬로 가득 찼습니다. <인터뷰>이용하(경기도 성남시) : "11시 반에 와서 지금 3시까지 3시간 반 기다렸습니다." <인터뷰>정운예(서울시 응암동) : "충무로, 여기 뒤에 여기부터 서서 계속 이렇게 온 거예요." 어제 하루 추모 인파는 10만여명 오늘은 더 많은 사람들이 다녀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권외선(경북 상주시) : "하늘이 별이 떨어진 것 하고 같지요. 마음이 슬프지요. 그냥 앉아서 뉴스 보는데도 눈물이 그냥 흐르더라고요." 고인을 보내는 추모의 열기는 영하의 추위도 녹였습니다. <인터뷰>고양순(경기도 고양시) : "기다리는 시간, 추위, 이 많은 사람들 앞에 서 있는 이게 전혀 장애가 되지 않고 기쁨과 즐거움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밀려드는 추모 행렬에 명동 성당측은 장례 미사 준비를 위해 내일 밤 자정까지만 조문객들을 받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