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시진핑에 트럼프 “중국 방문 희망” 메시지 전달_베토스 차량 복구 라임이라_krvip

美국무, 시진핑에 트럼프 “중국 방문 희망” 메시지 전달_비행사 상을 받은 카지노_krvi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중국에 전했다.

중국중앙(CC)TV 인터넷판인 앙시망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을 예방한 틸러슨 장관이 이같은 내용의 트럼프 대통령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통화 연락을 중시하고 있다면서 가능한 빨리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를 기대하고 있고, 이와는 별도로 향후 중국을 방문할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6~7일 시 주석을 플로리다주의 고급휴양지 '마라라고'에 초청할 계획이라고 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으나, 양국 정부는 아직 이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다음달 양국 정상회담 시기와 의제 조율을 위해 18일 중국을 방문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미국이 충돌과 대항을 피하고 상호존중, 합작공영의 정신에 입각해 중국과의 관계를 발전시키고, 상호 이해와 합작을 확대해 국제사회가 직면한 도전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현재 양국 관계가 발전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맞고 있다면서 전화통화와 메시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양국의 공통이익이 불일치보다 훨씬 크고 합작이 올바른 방향이라면서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각도에서 중미관계를 봐야한다고 시 주석은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지역의 현안문제에서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는 한편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대관심사안을 존중해 양국관계를 안정시켜나가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