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南, 대미 굴종”…한미정상회담 후 비난기조 유지_텔레세나에서 이기는 방법_krvip

北노동신문 “南, 대미 굴종”…한미정상회담 후 비난기조 유지_카지노 파티 준비_krvip

북한은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공식 반응은 내놓지 않으면서도 매체를 통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대남비난 기조를 유지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일) '친미 주구들의 비굴하고 가긍한 추태'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집권자의 첫 미국 행각(미국 방문)과 관련하여 친미사대의 구태에 빠지고 대미 굴종의 사슬에 얽매여 있는 저들의 가련한 몰골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직접적 반응은 아니지만 정상회담 이후 나온 문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된 비난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노동신문은 문 대통령의 방미 전 외신 인터뷰와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언급된 한미동맹 발언 등을 거론하며 "외세 지배와 예속을 끝장내고 존엄 있게 살 것을 요구하는 촛불민심을 배신하는 용납 못 할 반역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에 관심이 있다면 시대착오적인 대미 추종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또 '북남관계 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해야 한다'는 제목의 별도의 정세논설을 통해서는 "최근 미국이 북남관계 개선을 가로막기 위한 부당한 간섭책동에 기를 쓰며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 행정부가 남조선 당국자들 속에서 북남대화 소리만 나와도 질색하면서 비난과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것을 놓고도 잘 알 수 있다"며 "민족 내부문제인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에 외세가 끼어들어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을 철저히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메아리'도 오늘(2일) '북남관계문제를 놓고 도박하지 말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려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변함없는 입장이지만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 문제에 있어서 여전히 미국에 끌려다니며 줏대 없이 행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지 이틀째인 오늘까지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공식 반응은 내놓고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