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 대응 발사 ‘현무’ 2발중 1발 추락…‘킬체인’ 문제 없나_몰타 포커 페스티벌 마마시타 포커_krvip

北도발 대응 발사 ‘현무’ 2발중 1발 추락…‘킬체인’ 문제 없나_비디오를 시청하고 인터넷을 적립_krvip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파괴하는 '킬체인'에 동원되는 우리 군 핵심전력인 탄도미사일 현무-2A(사거리 300㎞)의 성능에 우려가 제기됐다. 현무-2A는 사거리 180㎞의 현무-1을 300㎞로 늘려 개발한 탄도미사일로, 2006년 우리 군에 실전 배치된 것으로 알려진 미사일이다.

군은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 평양 순안비행장 인근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급 이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자 6분만에 2발의 현무-2A로 대응 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동해안 사격 지점에서 평양까지 거리가 약 250㎞이기 때문에 이 거리에 해당하는 무기체계인 현무-2A를 동원한 것이다.

하지만 거의 동시에 2발이 발사된 현무-2A 중 1발은 정상적으로 250여㎞를 날아갔으나, 나머지 1발은 발사 수초 만에 바다에 추락했다. 군은 현무-2A 발사를 앞두고 동해상에 항행경보를 발령해 미사일 추락으로 인한 선박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즉각 추락 원인 규명에 나섰다. 바다 밑에서 탄체를 회수하는 방안이나 동일 생산계열의 현무-2A를 무작위로 골라 성능을 테스트하는 방법 등으로 원인을 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무-2A가 실전 배치된 이후 그간 여러 번의 사격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발사 수초 만에 추락한 사례는 처음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사격 지점 인근의 피해는 없었다"면서 "군은 원인을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무-2A나 같은 계열의 현무-2B(사거리 500㎞), 현무-2C(사거리 800㎞)의 성능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유사시 우리 군의 킬체인과 대량응징보복(KMPR) 작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적의 역량을 파괴해야 하는 유사시에 탄도미사일 발사가 실패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될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사일 운용 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된 데 대해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보는 전문가들도 있다.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통상적으로 거쳐야 할 과정이라는 시각이다.

군은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를 파괴하는 킬체인 작전에 현무 계열의 탄도미사일을 동원할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특히 북한이 핵 사용 의지를 보일 경우 '평양을 지도상에서 지워버리겠다'는 의지로 KMPR 작전 개념도 정립해 놓고 있다. 이에 따라 탄두 중량 1.5t(현무-2A), 1t(현무-2B), 500㎏(현무-2C)인 현무 계열을 최대 2t 이상의 탄두 중량으로 개량하는 계획도 현재 검토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