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축제, 일회성 아닌 명품화 과제 _유아교육용 그림 빙고_krvip

강원 축제, 일회성 아닌 명품화 과제 _돈 버는 행동_krvip

<앵커 멘트> 관광 1번지를 지향하는 강원도에서는 해마다 크고 작은 축제 100여 개가 잇따라 열리고 있지만, 지역 특색을 살리지 못하고 일회성 소규모 축제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 대표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최현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름 피서철 동해안. 대표적 명물인 오징어를 주제로 한 축제가 동해안 시.군마다 경쟁적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행사 내용과 시기가 겹치면서 차별화와 외지 관광객 유치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구(강원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 : “비슷비슷한 내용에 특색 없는 소규모 축제가 우후죽순식으로 문제” 한해 강원도에서 열리는 크고 작은 축제는 모두 110개.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축제가 가장 많습니다. 마을별 소규모 축제는 지역 발전과 지역민의 화합을 다지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지역 특색을 살리지 못해 일회성 마을 잔치에 머무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1억원 미만의 적은 예산에 일정도 2,3일로 짧은 데다, 다양한 체험 행사 등의 내실화와 지역 소득 연계 방안도 미흡합니다. <인터뷰> 이우식(강원도 환경관광문화국장) : “1시군1축제를 육성해 전국적인 명품 축제가 될 수 있도록..” 각 지역의 특색을 살린 축제가 지역 명품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한 고민과 노력이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현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