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안보강화’ 주문한 黃권한대행에 막말 비난_관광으로 돈을 벌다_krvip

北신문, ‘안보강화’ 주문한 黃권한대행에 막말 비난_베조고스_krvip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며 안보 강화를 주문한 데 대해 북한 신문이 막말을 동원해 거칠게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0일) '악질 보수 잔당의 필사적 몸부림'이라는 제목의 5면 논평을 통해 "대통령 권한대행의 감투를 쓰고 있을 날이 얼마 남지 않은 황교안 역도가 입만 벌리면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 들며 최후 발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궁지에 몰릴 때마다 '북의 도발'이니 '안보 위기' 소동을 벌이는 것은 괴뢰 보수패당의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황교안 역도에게서 그 고리타분한 악습이 또 발작한 모양인데,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막말을 했다.

그러면서 "사실 황교안이야말로 박근혜의 특등 졸개, 남조선의 현 사태를 초래한 특대형 추문 사건의 공범자로서 천하의 악녀와 함께 민심의 무자비한 징벌을 받아야 할 만고역적"이라며 "박근혜 역도는 이 악질 공안검사 출신인 황교안을 내세워 폭압 분위기를 조성하고 집권 후반기 통치 안정을 보장하려 했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