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 근로자 80만 명 시대…아직도 서러운 나라_회사 변호사, 돈은 얼마나 벌어요_krvip

外人 근로자 80만 명 시대…아직도 서러운 나라_포키의 활과 화살 게임_krvip

<앵커 멘트> 오늘은 세계 이주민의 날입니다. 이주 노동자들의 자유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날인데요. 하지만 우리나라의 이주 노동자들은 아직도 많은 서러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소기업 사장이 외국인 근로자 3명을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찹니다. 스리랑카 출신 근로자 12명이 기숙사 방을 추가로 요구하자, 사업주가 이들을 집단해고하고 폭력을 휘두른 것입니다. <인터뷰> 사마이(피해 이주민) : "다 우리 12명을 때렸어요. 그리고 나쁜 말도 했어요. 우리 가방 방에 있던 것 다 꺼내고..." 사업주는 오히려 이들이 작업을 거부해 해고했다고 말합니다. <녹취> 해당 사업주(음성 변조) : "일하기 싫으면 나가면 끝이에요. 나는 저런 인간들은 근처에 두기도 싫어요." 지난 11월 러시아에서 온 마리나씨도 회사 식당 식사에 불만을 제기했다가 해고를 당했고, 지방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 판결까지 받았습니다. 지난해 국내 이주 근로자 10명 가운데 한 명꼴로 이 같은 부당해고를 당해 불법체류자로 전락했습니다. 이주민들이 사업장을 변경할 수 있는 횟수가 제한돼 있는 점을 이용해 업주들이 부당 노동을 강요하거나 작업 환경을 개선하지 않고 있는 겁니다. 해고 사유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해고할 때는 사전에 통지해야 하는 근로기준법은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형진(김해이주민인권센터 대표) : "의사소통 능력의 부족이라든가, 전문적 지식의 부족으로 본인들의 피해를 구제받기 어려운 상황이고요." 외국인 근로자 80만 명 시대, 사업주와 외국인 근로자들 간의 인식전환을 통한 건전한 일터 조성이 필요할 땝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