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4·19 기념사…“피로 지킨 자유민주, 사기꾼에 농락 안돼”_스포츠 베팅 스프레드시트 다운로드_krvip

尹, 4·19 기념사…“피로 지킨 자유민주, 사기꾼에 농락 안돼”_카지노 근처의 기계 작업장 팁 포라_krvip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4.19혁명 기념사에서, '돈에 의한 매수'와 '허위 선동' 등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기꾼에 농락당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는데, 민주당은 야당과 언론을 지칭하는 거냐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은 4.19혁명이 지켜낸 자유민주주의가 위기와 도전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민주주의는) 돈에 의한 매수로 도전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세계는 허위 선동, 가짜뉴스, 협박, 폭력, 선동, 이런 것들이..."]

'돈에 의한 매수'라는 말은 현장에서 추가한 표현입니다.

민주주의 위협 세력들은 독재와 전체주의 편을 들면서, 민주·인권운동가 행세를 하는 경우를 세계 곳곳에서 많이 봤다고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피로써 지켜낸 자유와 민주주의가 사기꾼에 농락당해서는 절대 안 되는 것입니다."]

이른바 '돈봉투 사건' 등 야당을 겨냥한 발언 아니냐는 해석에, 대통령실은 특정 사안을 염두에 둔 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즉각, 언론과 야당을 가짜뉴스, 사기꾼이라 지칭했다고 반발했습니다.

[박성준/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4.19혁명 기념사를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은 점은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국민의힘은 제1야당 전현직 당대표의 사법리스크로 4·19 영령들 뵐 면목이 없다고 논평했습니다.

[유상범/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민주당의 날선 반응을 접하니, '도둑이 제발 저리나'라는 속담밖에 떠오르지 않습니다."]

윤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기념식 현장에서 마주쳤지만, 특별한 대화 없이 악수만 나눴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석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