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연합훈련…주한미군 전략 유연성 본격화?_비행사로 돈 버는 로봇_krvip

美日 연합훈련…주한미군 전략 유연성 본격화?_개발자 블로그의 해충 및 슬롯 문자_krvip

<앵커 멘트> 주한미군이 미국과 일본의 합동군사훈련에 처음으로 차출됐습니다. 이른바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이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시작한 걸까요? 최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과 일본은 지난달 24일부터 연례 연합군사훈련인 '야마사쿠라 연습'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군 천 3백명과 일본 자위대 4천 5백명이 투입된 이 대규모 훈련에 사상 처음으로 150명의 미 8군 소속 주한미군 육군 장병들이 투입됐습니다. 미군측은 주한미군의 미일 연합훈련 참가가 한미일 3국의 작전 조율과 주한미군의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성조지와 미국의 소리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이번 훈련이 해외 주둔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실제로 미 육군은 한반도 등에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48시간 이내에 투입해 수천명의 병력을 지휘할 수 있는 새로운 신속기동군 지휘소를 지난해 하와이에 신설했습니다. <인터뷰> 안기석(전 해군 작전사령관) : "현대전은 신속기동전인데, 주한미군이 해외연습에 참여하고 신속기동체제를 강화해 가는 것은 우리 안보에도 유익한 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 육군은 또 주한 미 육군의 핵심 전력인 미 8군의 인사권을 지난해 10월 주한미군사령관에서 미 태평양 육군 사령관으로 이관했습니다. 이같은 미군의 움직임은 2015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뒤 주한미군을 공군 중심으로 재편하고, 육군인 미 8군은 아태 지역의 유연한 기동군으로 활용한다는 중장기 전략에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 있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