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유승민·나경원 출마해야”…홍준표 “배신 경력자는 가라”_징가 포커 텍사스 홀덤_krvip

安 “유승민·나경원 출마해야”…홍준표 “배신 경력자는 가라”_아이들의 교육을 위한 숫자 빙고_krvip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와 관련해 "저는 유승민, 나경원 두 분 모두 출마하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안 의원은 오늘(11일) SNS에 "이번 전당대회는 총선 승리를 위한 당내의 경쟁력 있는 선명한 선택지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같이 썼습니다.

이어 "아시다시피 유 전 의원은 개혁 보수를 자처하고 계시고 나 전 의원은 전통 보수를 지향하고 계신다. 저 안철수는 중도 확장성이 있다고 자부한다"며 "세 명의 출마로 국민과 당원들께 총선 승리를 위한 최선의 선택지가 무엇일지를 묻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승민 전 의원은 보수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숙제가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은 확장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 저도 보수층의 신뢰를 높여야 하는 숙제가 있다"며 "누가 당 대표가 되느냐보다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부연했습니다.

■ 나경원 "출마는 조금 더 고민할 것…유승민 대통령 비판 과해"

반면 나경원 전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 "어떤 사람이 필요할 것이냐에 대해 조금 더 고민을 해보겠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나 전 의원은 오늘(11일) 아침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전당대회 출마 관련 질문을 받고 "사실은 고민을 그렇게 깊게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이 자신이 차기 당 대표 1위라는 여론조사를 SNS에 언급한 데 대해서는 "워낙 여론조사의 함정이 많다.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그 같은 여론조사에 국민의힘 지지층 여론조사는 항상 제가 1등, 일반 여론조사는 유승민 전 의원이 1등"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서는 "결국 전당대회를 앞둔 과도기이기 때문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그리 오래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유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 메시지를 많이 내는 데 대해 "지금 (정치적) 자리매김은 그런 모양을 하시는 것 같다"면서도 "우리가 대통령께도 때로는 비판적인 언급을 할 수가 있지만, 이것이 우리한테 자해행위가 되어서는 안 되는데 최근에 언급은 조금 과하시다"고 밝혔습니다.

■ 홍준표 "배신 경력자는 가라"

한편 홍준표 대구시장은 SNS에 "악역도 마다 않고 배신도 안 하고 강력한 리더쉽도 있는 제대로 된 당 대표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배신 경력 있는 사람은 가라. 이미지 정치인은 더 이상 나오지 마라. 소신 없는 수양버들은 가라"고 썼습니다.

이를 두고 유승민·나경원 전 의원과 안철수 의원 등 현재 당권 주자 일부를 싸잡아 비판한 언급이라는 해석이 나올 걸로 보입니다.

홍 시장은 "연단에 레드카펫을 깔고 아카데미 시상식 하듯 등장해 쇼를 할 때 그곳은 이미 야당 투쟁 장소가 아니었다"며 "절박함도 없었고 애절함도 없이 오로지 이미지 정치에만 치중한 결과 그때 우리는 총선 참패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더 이상 이미지 정치에 매몰된 사람이 당을 맡아서는 곤란하다"며 "바람 앞에 수양버들 같은 흐물거리는 리더쉽으로 어떻게 독하디독한 이재명 야당을 돌파하려 하는가"라고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