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도로 10여 곳 통제 _마일리지 카드 한도로 돈 벌기_krvip

강원 도로 10여 곳 통제 _심파티치 포커 이미지_krvip

<앵커 멘트> 가까스로 일어서고 있었는데, 더 이상의 피해는 없어야 할 텐데요, 그러게요, 빨리 이 비가 좀 멈췄으면 좋겠죠? 하지만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무엇보다 주의하려는 노력도 중요합니다. 강원도 지역을 운전하시는 분들은 특히 각별한 주의데요, 최진호 기자의 보도를 들어보시죠. <리포트> 강원도내 도로 곳곳의 통행이 전면 또는 부분 차단되고 있습니다. 연이은 폭우로 도로와 주변 산비탈의 지반이 약해져 낙석과 산사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김동균(강원도로관리사업소) :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절개지 낙석 발생" 현재 국도는 인제와 양양을 잇는 국도 44호선 한계령 구간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설악산 한계령은 보름가까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양구 남면에서 인제 신남 사이 국도도 지반 침하로 통제되고 있습니다. 응급 복구됐던 농어촌 도로는 급류에 휩쓸리거나 물에 잠겨 또다시 통제되는 구간이 많습니다. 인제군에서는 인제읍 원대리에서 하추리 구간, 인제읍 가리산에서 필례약수 구간 등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평창군 봉평면 진조리 구간 등이 전면 통제되는 등 평창과 정선지역의 농어촌 도로도 전면 혹은 부분 통제되고 있습니다. 도로관리 당국은 오늘 비가 그치는대로 복구 작업을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강원도내 도로는 지반이 약해진 상태여서 또 다른 산사태와 낙석 위험이 높아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KBS 뉴스 최진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