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안 열대야 현상…폭염특보 확대·강화_프라도 캐빈 카지노_krvip

강원 동해안 열대야 현상…폭염특보 확대·강화_라그나로크 모바일 슬롯을 잃어버리나요_krvip

<앵커 멘트>

푹푹 찌는 찜통더위가 전국 곳곳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폭염특보도 확대·강화될 예정인데, 강원 동해안 지역에는 밤사이 열대야 현상도 나타났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 낮 최고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36.1도를 나타낸 강원도 강릉지역.

날이 저문 뒤에도 기온이 좀처럼 내려가지 않자, 하천변으로 시민들이 모여듭니다.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단잠을 청해보고, 오순도순 가족과 함께 밤참을 나눠 먹으며 더위를 잊습니다.

<인터뷰> 정은설(강원도 강릉시) : "시내는 너무 폭염이 심해서 너무 더워요. 그래서 에어컨 없이 살 수 없을 정도인데, 여기 오니까 시원한 바람이 사람을 경쾌하게 만들고……."

<녹취> " 패밀리 파이팅!"

무더위 속 펼쳐지는 풋살 경기.

조금만 움직여도 금세 땀범벅이 되기 십상이지만, 이열치열, 이색피서가 따로 없습니다.

<인터뷰> 이창민(강원도 강릉시) : "운동을 하고 나서 땀을 흘리고 집에 가서 샤워하고 딱 누웠을 때 그때 그 쾌감에 이렇게 운동을……."

지난밤 강릉을 비롯해 강원 동해안 지역 곳곳에서는 최저기온이 25를 웃도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폭염특보도 확대·강화됩니다.

기상청은 무더위 속 외출을 삼가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