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집중호우로 오염원 확산”_오디오북을 해설하고 돈 버는 방법_krvip

강원 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집중호우로 오염원 확산”_등록하면 돈을 버는 플랫폼_krvip

[앵커]

강원특별자치도 철원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4월 경기도 포천에 이어 석달 만이고 올해 전국적으로 보면 9번째입니다.

최근의 집중호우로 바이러스 등 오염원이 농장으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커, 농가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으로 가는 길목입니다.

방호복을 입은 방역요원들이 쉴 새 없이 오갑니다.

농가에서 나온 차량은 소독약을 뒤집어 썼습니다.

발생 농가 주변에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이렇게 출입을 막는 바리게이트가 설치됐습니다.

돼지를 출하하기 위해 21 마리를 골라 검사를 했는데, 3 마리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4월 경기도 포천에 이어 석달만입니다.

지난해 1년 내내 7건이 나왔는데, 올해는 벌써 9번째입니다.

이 농장의 돼지 6,800마리는 모두 매몰처분 됩니다.

최근 집중호우로 야생 멧돼지의 오염원이 농가로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최원종/강원특별자치도 가축질병팀장 : "폭우나 비가 많이 오게 되면 오염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빗물이나 토사와 함께 농장 인근 도로나 농장 주위에 전파가 될 수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반경 10km 안에 있는 양돈 농가 25곳에 대해서도 소독과 정밀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또, 철원을 비롯해 인접한 경기도 연천 등 10개 시군 축산 종사자와 차량에 대해서도 48시간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조성복/양돈 농가 농장주 : "상당히 당황스럽고 곤혹스럽습니다. 좀 잠 잠해졌다가 다시 불쑥불쑥 튀어나오니까."]

방역당국은 농장 주변 배수로와 시설물을 점검하고 , 비가 오면 즉시 소독을 강화하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