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수환 추기경 ‘추모 발길’ 이어져 _광섬유 슬롯_krvip

故 김수환 추기경 ‘추모 발길’ 이어져 _내일 동물 게임에서 이기는 법_krvip

<앵커 멘트> 故 김수환 추기경의 장례식이 끝났지만, 추모 열기는 오늘도 명동성당에서 묘역에서 이어졌습니다. 박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추기경이 안장된 묘역, 애도의 발길이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미처 조문하지 못한 아쉬움은 장례가 끝난 다음 날도 사람들의 발길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이순복(대전시 송촌동) : "어제 밤차로 올라와서 서울에 언니 집에서 자고 형부 등이랑.. 이렇게 왔어요. 이렇게 왔다가 가야 마음이 좋을 거 같아서..." 추기경과 생사고락을 같이 한 명동성당에는, 오늘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김현숙(서울시 청담동) : "추기경님 돌아가셨지만 항상 저희곁에 같이 살아계신 것처럼 계실 것 같은 마음으로 지내고 있습니다." 추기경 모습이 담긴 열쇠고리, 살아 생전 어록이 적힌 책, 한번이라도 더 손길을 건네보지만 추기경의 빈자리에 아쉬움만 더 할 뿐이었습니다. 김 추기경이 잠든 묘역과 명동성당 등에선 내일 정오 일제히 추도 미사를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