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한주호 준위 빈소 조문행렬 이어져_유료마켓을 참고해서 돈을 벌어보세요_krvip

故 한주호 준위 빈소 조문행렬 이어져_빙고 규칙_krvip

<앵커 멘트> 천안함 실종자 구조 작업을 하다 순직한 고 한주호 준위의 빈소에는 나흘째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군 수도병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성모 기자! 오늘도 빈소를 찾는 조문객이 많이 있죠? <리포트> 네, 지금까지 군 관계자와 일반인 등 모두 7천 명이 넘는 조문객이 이곳 빈소를 찾았습니다. 내일 영결식을 앞두고 있는 만큼 막바지 조문객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쯤엔 이명박 대통령이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UDT 대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고 한 준위에게 무공훈장을 수여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도 오후 2시쯤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조문록에 "위대한 죽음이고 영웅이다"며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남겼습니다. 고 한주호 준위의 영결식은 내일 오전 10시 이곳 국군수도병원에서 해군장으로 엄수됩니다. 영결식은 유가족과 군 고위 장성들이 참석한 가운데 훈장추서와 추도사,헌화와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됩니다. 조사는 장의위원장인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추도사 낭독은 고인의 후배인 김창길 UDT 준위가 맡습니다. 영결식을 마친 유해는 화장 절차를 거친 뒤 내일 오후 3시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군 수도병원에서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