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간 40cm 폭설…불편 잇따라 _지출하기 전에 적립_krvip

강원 산간 40cm 폭설…불편 잇따라 _지식 테스트 룬 슬롯이 몇 개 있나요_krvip

<앵커 멘트> 강원 산간에 일주일 만에 또 다시 40센티미터의 폭설이 내렸습니다. 강릉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석우 기자(네. 강릉입니다)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현재 대관령등 강원산간을 중심으로 여전히 굵은 눈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아침부터는 해안지역에도 본격적으로 눈이 시작돼 꽤 많은 눈이 쌓였습니다. 이에 따라 태백과 평창, 정선에 내려진 대설 경보, 강릉, 삼척 등 8개 시군엔 대설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대관령이 46.5센티미터로 가장 많고 태백 39, 강릉 10.1센티미터 등입니다. 갑자기 내린 많은 눈으로 평창 오대산에서는 경기도 과천시 45살 김 모씨의 일가족 3명이 하산하지 못하고 119에 의해 구조되는가 하면, 설악산 등 주요 등산로가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또, 정선과 동해 사이 42번 국도 백봉령, 삼척과 태백 사이 38번 국도 통리재 구간 등 산간 고갯길 3곳은 월동 장비를 갖춰야 운행이 가능합니다. 강릉과 삼척, 태백 등 4개 시.군에서 산간 마을 구간을 지나는 시내버스가 단축 운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산간 지방은 기온이 영하권인데다 바람까지 불고 있어 빙판길로 변한 도로가 있는 만큼, 차량 운행에 주의가 당부됩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강원도에 5에서 20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지금까지 강릉에서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