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보수패당 재집권 막아야” 선동_핀하이어스 포커 클럽_krvip

北매체, “보수패당 재집권 막아야” 선동_베타 콘텐츠가 변경되었습니다._krvip

북한 관영매체가 57주년을 맞은 4·19 혁명을 '반미 반파쇼 항쟁'으로 규정하며 보수 세력의 재집권을 막기 위한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대남 선동에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19일) '과감한 반미 반보수 투쟁에 자주, 민주, 통일이 있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4·19인민봉기(4·19 혁명의 북한식 명칭)자들의 염원은 자주, 민주, 통일이지만 그것은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논설은 전임 박근혜 정부의 '친미 굴종 행위', '동족대결 망동'과 최근 진행된 한미 연합군사훈련 등을 언급하며 "박근혜 역도는 권력의 자리에서 쫓겨났지만 공범자들은 아직도 기가 살아 미국을 등에 업고 매국과 반역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괴뢰 보수 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실현할 수 없다"며 "재집권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노동신문의 이번 논설에는 특정 후보나 정당의 이름이 언급되지는 않았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4·19 후 57년, 아직도 겨울'이라는 개인 명의의 글에서 4·19혁명을 거론하며 아직 남한에는 자유 민주주의 봄은 실현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